즐겨찾기로 등록
2019 시험대비 공무원/경찰
전국동시 실전모의고사
 
 
로그인창 닫기 버튼


제목 : 경찰 여성 경찰공무원선발 체력시험 강화되나
  날짜: 19/02/01 06:02 글쓴이: 행정고시학원
푸시업 남성처럼 무릎 떼고 시행할 확률↑
경찰청 용역보고서, “형평성 제고 필요”
[법률저널=김민수 기자] 경찰간부후보생과 경찰대학교(이하 경찰대) 신입생 선발 여성 체력시험 기준이 강화될 전망이다. 여성 순경시험의 체력 평가기준 상향은 변경된 간부 후보생 체력시험 경과를 지켜본 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.
경찰청이 지난달 22일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에게 제출한 ‘경찰대학·간부후보 남녀 통 합선발을 위한 체력기준 마련’ 용역보고서에는 채용 시 여성의 팔굽혀펴기가 무릎을 대 고 실시하는 현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.

▲ 경찰공무원 남녀 체력시험 형평성문제가 제기된 가운데 차후 여성 응시생도 팔굽혀 펴기를 남성과 같은 자세로 수행하게 될 전망이다. 사진은 팔굽혀펴기를 측정하는 장면. / 출처: 스마트 서울경찰블로그
현재 경찰대 체력검정시험은 △팔굽혀펴기 △윗몸일으키기 △악력 △100m 달리기 △1000m 달리기 5종목을 평가한다. 보고서는 이 중 100m와 1000m 달리기는 각각 50m와 20m 왕복 오래달리기로 개편하고 △50m 달리기 남성 8.69, 여성 10.16초 △20m 왕복 오래달리기는 남성 34, 여성 23회 이하를 제시했다.
또한 보고서는 현장 대응에 필요한 △윗몸일으키기 △악력 △팔굽혀펴기 최저기준이 국 민 체력 평균 수준에 미달하고 미국 영국 등 외국과 비교해도 뚜렷이 낮다고 지적했다.
이에 △악력 남성 38kg→39kg, 여성 22kg→24kg 이하 △분당 윗몸일으키기 남성 22→31, 여성 13→22개 이하 △분당 팔굽혀펴기 남성 13→15개, 여성 11→6개 이하로 개편하되 여성은 남성과 같게 무릎을 땅에서 뗀 채 시행하는 방식이어야 한다고 했다.
여성 응시자는 그동안 무릎 대고 팔굽혀펴기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있었다. 경 찰관의 업무 특성상 성별과 관계없이 위험한 상황에 직면하는 경우가 많아 일정 수준 이 상의 체력이 필요하지만 정자세로 팔굽혀펴기를 못하는 여경이 과연 범죄 현장에서 제 대로 대응할 수 있겠느냐는 볼멘소리도 있었다.
경찰청은 성평등위원회와 경찰위원회 등에서 타당성 조사를 마친 뒤 최종안을 확정할 방침이다. 이 방안은 2021년 간부후보생선발과 경찰대 시험부터 남녀 동일한 팔굽혀 펴 기 자세 적용 등을 골자로 경찰위원회서 심의 중에 있다.
한편 경찰청은 여성 경찰 간부선발의 체력평가 기준이 높아진다면 여자 순경선발시험도 비슷한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관측했다.
김민수 기자 | stay@lec.co.kr (출처 : 법률저널)
이전  
다음   경찰 여성 경찰공무원선발 체력시험 강화되나 | 02-01